•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어량섬마을 섬마을여행 체험관광 마을장터 마을게시판 마을게시판

    친환경농법과 건강을 생각하며
    믿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

    자연을 안고 사는어량마을

    인심좋고 공기맑은 자연속에서
    농촌만이 누릴수 있는 우리마을
    안내1

    전라북도 익산시 금마면 기양리에 위치하는 미륵사지는 백제 최대의 사찰로 30대 무왕(600년∼641년)에 의해 창건되었고, 17세기경에 폐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륵사지가 발굴되기 이전에는 백제 창건당시에 세워진 미륵사지 석탑(국보 11호) 1기, 그리고 석탑의 북쪽과 동북쪽 건물들의 주춧돌과 통일신라시대에 사찰의 정면 양쪽에 세워진 당간지주 1쌍(보물 236호)이 남아 있을 뿐이었다.

    미륵사지에 대한 조사연구는 일본인들이 1910년 고적조사를 개시로 남아있는 석탑과 관련, 부분적인 조사를 실시하여 '品' 자형 가람배치를 갖는 것으로 주장되기도 하였다. 그 후 1974년과 1975년 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에서는 동쪽에 남아잇는 탑자리가 목조탑인지 석조탑인지를 밝히기 위하여 동탑지부근을 발굴조사하여 서탑과 같은 규모의 석탑지임을 확인하였다.



    안내2

    1980년에 들어서 문화재 연구소에서는 백제 문화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당시 최대규모의 사찰인 미륵사지를 정비하고 보호하여 이를 사회교육도장으로 활용하기 위하여 종합적인 발굴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다. 이러한 종합적인 발굴조사의 결과 일본인들이 주장한 '品'자형의 가람배치는 맞지 않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확인되 가람배치에 의하면 동탑과 서탑이 있고, 그 중간에 목탑이 있으며, 각 탑의 북편에 금당(법당)의 성격을 지닌 건물이 하나씩 있었음이 확인되었다.

    그리고 이들 탑과 금당을 한 단위로 구분하는 회랑이 있어 동쪽은 동원), 서쪽은 서원, 중앙은 중원이라는 개념의 삼원 병립식 가람형태임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중원의 북측에 거대한 강당 하나만을 두고 공동으로 사용하게 하였다. 여기에서 '가람'이란 승가라마의 준말로 범어의 "Sangh rama"에서 유래 된 것으로 여러 승려들이 한군데 모여 살면서 불도를 닦는 것을 뜻하였으나, 후세에 와서는 절에 속한 집을 말하는 것으로 의미가 축소되었다.

    이러한 가람배치는 동양 가람배치연구에서는 밝혀진 바가없는 전혀 새로운 형식의 특수한 형태이다.



    안내3



    미륵사지의 발굴은 1980년에서부터 1995년까지 15년간 실시되어 20,000여점의 유물이 출토되었는데 막새기와류와 기와의 등에 문자를 새긴 명문와, 토기류 그리고 자기류가 거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었다.

    특히 건물의 서가래 끝에 붙이는 녹유 연꽃무늬서까래 기와는 백제시대에 사용된 것으로 상당수가 출토되었다. 그리고, 이밖에 그 수는 많지 않지만 금속제품, 묵제품, 벽화편, 토제품, 유리 및 옥제품, 석제품 등도 수습되어 종류면에서 비교적 다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륵사는 신라의 침략을 불교의 힘으로 막기 위한 호국사찰로서 성격을 띄고 세워졌던 것으로 여겨지고 잇다. 따라서 미륵사는 백제가 망할때까지 왕실 사찰로 혹은 호국사찰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맡았던 사찰이다.

    미륵사지는 연못을 메운 절이라고 삼국유사에 나타나있다. 실제로 조사결과 연못이었다는 증거를 나타낼수 있는 여러 생물 흔적이 나왔다고 한다. 물배수를 위해 아래와같이 배수로를 설치하였다.

    이러한 결과로 미륵사지의 전설과 함께 실제로 당시의 전성기 미륵사는 동양최대의 위풍을 자랑할 만한 곳이 었을 것이다. 지금 현제 미륵사지의 보건 계획되어지고 있으며 현제 미륵사지의 광대한 대지를 직접 느껴 볼 수도 있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