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어량섬마을 섬마을여행 체험관광 마을장터 마을게시판 마을게시판

    친환경농법과 건강을 생각하며
    믿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

    자연을 안고 사는어량마을

    인심좋고 공기맑은 자연속에서
    농촌만이 누릴수 있는 우리마을
    심곡사1

    안내

    전라북도 익산시 낭산면 낭산리

    심곡사는 미륵산 기슭의 장암마을 위쪽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 본사 금산사의 말사이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통일신라시대 문성왕(839~856) 때 창건됐다고 하나 이를 뒷받침할만한 유적이나 유물은 없다. 그 뒤 19세기에 중건되었으며, 지금의 사찰은 100여년전 현 위치에서 200m쯤 떨어진 산등성이에서 옮겨왔다고 한다. 근래에 들어와 대웅전을 해체 중건하고 요사를 새로 짓는 등 중창불사가 이루어졌다. 심곡사는 동향하고 있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삼성각, 왼쪽에 명부전을 두고 있으며. 대웅전 앞에는 칠층석탑 1기가 자리한다. 그리고 명부전 뒤쪽에 요사가 있고, 사찰에 오르는 입구에 부도전이 있다.

    이전에 있던 대웅전은 1819년(순조 19)에 만든 앞면 3칸, 옆면 2칸에 맞배지봉의 겹처마를 한 건물이었으나, 1986년에 헐고 지금의 대웅전을 새로 지었다. 크기는 앞면 5칸, 옆면 3칸으로서, 앞쪽의 기단은 이중 형태이며, 아래 단에 있는 석재는 잘 가공된 장대석이고, 다른 곳에서 사용하던 것을 옮겨온 것이다. 건물은 이익공 형식이고 겹처마에 팔작지붕을 하고 있으며, 2분합문이 각 칸에 설치되어 있다.대웅진 안에는 현재 문화대자료 제152호로지정보호되고 있는 목조삼존불좌상이 모셔져 있다. 삼존불은 아미타불을 중심으로 왼쪽과 오른쪽에 지장보살과 관음보살을 각각 모셨는데, 조신시대 앙식이기는 하나제작연내는 확실하지 않다. 이 외에도 삼존상 뒷면에 아미타후불탱화와영산회상도, 지장보살후불탱화가 모셔져 있다.

    심곡사 안내전화 063-855-2001



    심곡사 대웅전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 87호

    이 사찰은 신라 문성황때 무염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하며 산등성이 너머 200여미터 지점에서 지금의 위치로 100여년 전에 옮겨 왔다고 한다. 경내에는 대웅전 명부전 산신각 요사와 칠층석탑이 있다. 대웅전은 정면 5칸 측면 3칸반의 팔작지붕 건물로 1976년에 일부 개축을 하였으며 건물 내에는 목조 삼존불상과 탱화가 있다. 삼존불상은 아미타여래 지장보살 관음보살로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것이다.



    심곡사 목조삼존불좌상

    심곡사2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52호

    이 삼존불상은 관음보살과 지장보살이 좌우에서 아미타여래를 모시고 앉아 있는 모습으로, 나무로 만든 것이다. 중앙의 아미타여래상은 고개를 약간 숙인 채 결가부좌를 하고 앉아 있는데, 사각형에 가까우면서도 평평한 얼굴, 가늘게 뜬 눈, 큰 귀 등이 돋보이며, 법의는 두 어깨를 모두 가린 통견을 하고 있다.

    오른쪽 지장보살상은 머리형태와 옷모양새를 제외하고는 아미타여래상과 머리형태와 옷모양새를 제외하고는 아미타여래상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다. 왼쪽의 관음보살상은 불꽃 모양의 구슬과 꽃, 새 등으로 화려하게 장식한 금속제관을 쓴 모습이 인상적이다. 이 삼존불상은 모두 대형 목불로서, 조선후기 불상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심곡사명부전지장보살좌상및권속(深谷寺冥府殿地藏菩薩坐像및眷屬)

    심곡사2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191호

    신라 무염대사가 처음 지었다는 심곡사의 명부전 안에 모셔진 26구의 불상으로 지장보살과 시왕 및 그 권속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장보살을 중심으로 그 양옆에 도명존자, 무독귀왕이 자리하고 있으며 주위에 시왕상 각 3구씩 6구와 동자상 3구가 있다. 또한 명부전의 북쪽편에는 시왕상 2구, 사자상 3구, 동자상 1구가 있으며 남쪽편에는 시왕상 2구, 사자상 2구, 동자상 2구가 자리하고, 가운데 출입문 좌우에는 금강역사 2구가 자리하고 있다. 26구 모두 흙으로 만든 소조상으로서 지장보살과 시왕상은 앉은 모습이며, 사자상, 금강역사, 동자상은 서 있다.

    지장보살좌상은 스님과 같은 머리 모양을 하고 있다. 양어깨를 모두 감싼 옷을 입고 있는데 그 표현이 매우 두터운 편이다. 아래로 흘러 내린 옷주름은 결가부좌한 다리를 감싸고 있다. 두 손은 각각 엄지와 중지를 맞대어 오른손은 무릎에, 왼손은 오른발 위에 올려 놓고 있는데, 이 두 손은 몸체와 구분하여 따로 만들어 끼운 것이다.

    이 불상들은 특징으로 보아 1634년에 만들어진 숭림사 지장보살좌상및권속(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89호) 및 1640년에 만들어진 완주 송광사 명부전 소조지장보살삼존상및권속상일괄(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68호)과 같은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생각된다.

    <출처 : 문화관광과, 익산문화원>